달력

72019  이전 다음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드디어 기숙사에 들어갔습니다... 만
작년까지는 매 주 한번씩은 나왔던것 같은데 이제는 한 달에 한번씩 나온다니....

죽어라고 공부해야겠.....죠;;
(며칠 전에 본 11월 모의고사도 망쳐놔서 말이죠..
제가 아무리 못 봐도 망쳤다는 생각은 안 하고 살았는데
이번에는 진짜 말아먹었습니다;;)

아무튼간에 금요일에 입소를 하고서, 하룻밤 잔 후 나온 참입니다만
뭐 우선은 살 만 합니다.

우리 방에는 2층침대 2개에 옷장2개 정도로 상당히 썰렁하긴 하지만,
잠 잘 때 말고는 거의 들어갈 수가 없으니 잠 잘 잘수 있는것으로 충분하겠죠.
전 2층을 쓰는데요, 올라가기 귀찮긴 해도 뭐 좋네요.
1층에서 앞을 뭔가로 막아놓는것보다는 위에 천장이 있는 편이 나아서 말이죠....
같은 방 친구들은... 중학교 때 같은반이였던 친구 한명과 나머지 두명은 얼굴만 아는사이...
뭐 꽤 괜찮은 녀석들이니 우선 친해져야겠죠...

기숙사에서 가장 오래 있게 되는 자습실은
흔히들 볼 수 있는 독서실처럼 되어 있습니다.
등 뒤에 바로 창문이 있는데 등을 돌리고 몸을 조금 움직이면 바로 집이 보이네요...
아직은 익숙해지지 않아서인지 교실에서 할 때보다 집중이 영 안되는듯 합니다..
차차 익숙해지겠지요..;

기숙사에 들어간 친구들 말이 전부 살이 찌네 어쩌네 하는데요..
우리 학교 밥이 애시당초 양이 적지가 않은데 그 밥을 3끼.
아침에 우유 하나랑 매일 9시쯤에 간식.

이거 상당히 살이 찌게 생겼습니다...
집에 있을때는 적당히 조절도 하고 집까지 다니면서 운동도 하고 했는데
그런것도 없어지면 살이 제대로 찌겠네요...


기숙사에 들어가게 되면 애니를 볼 수가 없을 것 같은데요..
지난번까지만 해도 나오는 신작은 거의 다 손 댔습니다..
이번에는 그래도 다섯개쯤 안 본다고 안보는데
그것도 못 보게 생겼네요...
뭐 안보고 산다고 못 살건 없지만 갑자기 이렇게 못 보게 되니 난감해지네요....
매주 한번씩만 나오면 어떻게든 될텐데 한달에 한번이라니...
우선 상황을보면서 어떻게든 해야겠죠.. 어차피 고 3되면 확 줄일 예정이기도 했구요.

Posted by 坤_지상


시험이 애매하게 겹치고, 시험이 끝나서는 문명을 포함한 게임에 빠져버려서 블로그 관리에 신경을 못 썼네요.

곧 기숙사에 들어가기는 합니다만, 이제부터는 조금씩이라도 꾸준히 관리하겠습니다....




아무튼간에, 스즈미야 하루히의 소실을 보고 왔습니다.


광주에서 11일에 개봉하지를 않아서 오늘이나 수능 전날에 다른 지역에 가서라도 관람하고 올 작정이었습니다만,
다행히도 12일에 개봉하였기에 일요일 아침부터 다녀왔습니다.

뭐, 기세는 좋았습니다만, 토요일에 예매를 하려하는데 계좌이체가 되지를 않아서
자정 가까이까지 한시간동안 시간만 날리고 어떻게 어떻게 예매를 하였습니다.

어쩌다보니 일찍 출발하게 되어서 상영 40분 전에 도착하였습니다만, 조조였던지라 사람 참 없더군요.
전단지도 하루히만 유독 많고...

그런데!

먼저, 이미 와서 스즈미야 하루히의 소실 전단지를 이미 들고 기다리는 사람들도 있었네요...;
(특히 여자애들)
사람 없는데서 편안하게 보겠구나.. 했는데... 어째 사람이 좀 많습디다;;
조조였는데도 방영하는 5관의 2/3가량이 차서는...;;
어쩐지 저와 나이차가 그닥 나지 않아보이는 사람들이 계속 엘리베이터에서 우루루 내리더니.....
이건 상당히 의외였습니다.

뭐 간단하게 영화에 대해 이야기하자면
제가 옛날에 소설로 봐 놨기에 초반에는 약간은 지루한 감이 있었습니다.
내용을 다 알고 있으니 "그래... 이 다음에는..."하며 보고있자니 영 그랬습니다만,
중반 이후에서의 스토리 진행은 상당했습니다.
적당히 긴장감을 유지하면서 주욱 끌어당기는 맛이 상당했습니다.
애니 같은데서 언급된 복선 같은것도 한번씩 빼내면서 그와 함께 깔아주는...
뭐, 이게 하루히의 맛 중 하나죠.
처음에는 163분이라니, 어느세월에 다 보나.. 하는 생각도 했습니다만,
그 163분을 꼭꼭 채워서 잘 다져놓아 중반부터는 시간 지나는줄 몰랐습니다.
(내용을 언급하지 않으면서 감상을 쓰려니 글이 확 짧아져버리네요.
제 글 실력이 부족한 탓이죠 뭐... 내용을 언급해도 짧겠죠 뭐...)
작화도 극장판이라고 그런지 더욱 힘이 들어가있고 ,
게다가 큰 스크린에서 보니 눈도 즐거웠으며,
성우들의 목소리야 뭐.. 말 할 필요도 없겠죠.
(스기타토모카즈는 대사 참 많습디다 ㅋ;)

오늘 가장 놀란 것은 영화가 끝나고 스탭롤이 올라갈 때.
저는 평소에 영화를 완전히 끝까지 보고 싶습니다만,
주위에서 모두 일어나니 어쩔 수 없이 일어나는 일이 많습니다.
허나, 오늘은 모두 앉아있더군요..ㅡㅡ?!?!
치하라 미노리의 '優しい

'애니'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스즈미야 하루히의 소실, 보고왔습니다  (0) 2010.11.14
Posted by 坤_지상